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지 위치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 새로운 방식의 폐암억제제 개발 성공
작성자 : 관리자작성일 :2019-12-03 13:00:00조회수 : 404
국내 연구진이 새로운 암 유발물질에 대한 억제 방법을 발견하면서 신규 항암제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교신저자: 김성훈 교수, 공동 제1저자: 임세미 박사)은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전영호 교수 연구팀(공동 제1저자: 조혜영),

동국대학교 약학대학 이경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폐암의 원인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AIMP2-DX2를 분해할 수 있는 원리를 발견하고, 이를 활용한 암 억제물질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Nature Chemical Biology, IF: 13.942)에 12월 3일 온라인 게재됐다
(논문명 : Targeting the interaction of an splicing variant of AIMP2 with HSP70 suppresses cancer development)

AIMP2-DX2는 암 억제물질인 AIMP2가 암 유발물질로 변형이 된 형태로서 이 변형체가 발현하게 되면 AIMP2가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게 되어 암이 유발된다.

연구진은 지난 수년간의 연구를 통해 AIMP2-DX2의 발현이 HSP70이라는 물질에 의해 암 세포내에서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에 AIMP2-DX2와

HSP70간의 결합을 억제하여 AIMP2-DX2의 분해를 유도하는 방법을 통해 새로운 약물을 개발했으며, 폐암 세포와 폐암 동물 모델을 통한 실험에서 항암 효능을 확인했다.

AIMP2-DX2는 다른 암의 발생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암 치료에 본 약물을 적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김성훈 교수는 “기존의

표적항암제들은 적용범위가 제한적이고, 약물에 대한 저항성이 발견되면서 새로운 항암제 표적에 대한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본 연구 결과는 기존 표적항암제의 적용

범위를 넓히고, 최근 많이 개발되고 있는 면역항암제들과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세계 최고의 독보적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추진하는 글로벌프런티어사업(수행기관: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첨부파일 [융기원 보도자료] 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 새로운 방식의 폐암억제제 개발 성공_191203.hwp [21건 다운로드]
이전글 제목, 이전글 작성자, 이전글 작성날짜, 다음글 제목, 다음글 작성자, 다음글 작성날짜로 이루어진표
이전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중국 산둥성 과학원,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2019-12-03
현재글 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 새로운 방식의 폐암억제제 개발 성공 2019-12-03
다음글 융기원, 미래 과학자의 창의력을 길러주는 생활과학교실 개최 2019-12-12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