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지 위치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 유방암 전이 관여 유전자 세계 최초 발견
작성자 : 관리자작성일 :2019-12-26 16:00:00조회수 : 408
국내 연구진이 여성 호르몬이 유방암의 전이를 억제하는 데 관여하는 RNF208이라는 유전자를 발견하고 그 기능을 규명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는 입주기업 ㈜테라젠이텍스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RNF208 단백질이 인산화 된 비멘틴 단백질의 분해를 유도함으로써

삼중음성 유방암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인산화 된 비멘틴 단백질은 암의 성장과 전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조절 물질로, 삼중음성 유방암의 전이와

재발에 관여하지만 아직까지 특별한 표적치료제와 진단지표가 없는 실정이었다. 연구진은 차세대 유전체 해독기술(NGS : Next Generation Sequencing)을 활용해 각종 유방암의

유전 정보를 분석 하였으며, 그 중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RNF208 단백질이 비멘틴 단백질과 결합하여 유비퀴틴화를 유도하고, 활성 비멘틴 단백질을 분해하는 것을 발견했다.

RNF208 단백질의 발현은 여성 성호르몬 중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에스트로겐 호르몬에 따라 발현양이 조절된다.  또한 동물실험을 통해 삼중음성 유방암의 세포에서

RNF208 단백질의 발현양이 증가할 경우 비멘틴 단백질의 분해가 활발해져 암 세포의 성장과 폐전이가 완벽하게 제어되는 것을 확인했다.

삼중음성 유방암은 다른 장기로의 전이 능력이 높고 10년 이내 재발률이 80% 이상에 달하는 가장 예후가 좋지 않은 유방암으로, 이번 연구를 통해 여성 호르몬 수용체가 없는

유방암이 어떻게 악성화가 되는지의 새로운 기전을 밝힘으로써, 암 전이를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 및 전이를 억제할 수 있는 치료법 개발을 위해 응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 김성진 센터장은 “하나의 항암제로 모든 암을 치료할 수 없기 때문에 각각의 암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암 프로파일링과 다양한 맞춤 치료제 전략이

필요하다”며, “본 연구는 에스트로겐 여성 호르몬이 유방암의 전이를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이해하는 계기로, 차세대 유전체 해독 기술을 기반으로 암 발생과 전이 관련 체내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새로운 지표 발굴 및 치료율을 높일 수 있는 맞춤형 항암제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 ‘네이처(Nature)’의 온라인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IF: 11.878)’ 12월호에 게재 됐으며,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재원으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첨부파일 [융기원 보도자료] 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 유방암 전이 관여 유전자 세계 최초 규명_191226.hwp [22건 다운로드]
이전글 제목, 이전글 작성자, 이전글 작성날짜, 다음글 제목, 다음글 작성자, 다음글 작성날짜로 이루어진표
이전글 경기도·융기원, 2019 융합기술 스타트업 데모데이 성황리에 개최 2019-12-18
현재글 융기원 정밀의학연구센터, 유방암 전이 관여 유전자 세계 최초 발견 2019-12-26
다음글 경기도·융기원, 2019 학교 밖 과학교실, 총 130회에 걸쳐 도민 2,400여 명에게 교육기부 실시 2020-01-02


페이지 맨 위로 이동